맞춤화가 이제 더 이상 진정한 1:1 마케팅이 아닌 이유

 

오늘날의 기업들에게 맞춤화는 이제 있으면 좋은 것이 아니라 반드시 있어야만 하는 것이 되었습니다. 소비자는 자신이 어떤 것을 선호하고 또 무엇을 찾고 있는지 기업이 알아주길 기대합니다. 또한 인지에서 고려, 전환까지 연결되는 여정을 여러 다른 속도로 다른 채널을 사용해 이어갑니다.

이러한 여정에서 소비자에게 도달하려면, 크리테오가 종종 얘기하는 초관련 광고(hyper-relevant ads)가 필요합니다.

강력한 AI는 비즈니스가 고객의 행동, 구매 및 선호도에 기반해 관련성 높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각 고객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학습해가면서, AI는 적절한 순간에 제공할 수 있는 적절한 크리에이티브와 적절한 메시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게 됩니다. 새로운 브랜드 광고의 시대에 초관련 광고가 필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온라인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진심

현대의 디지털 환경에서는 광고 자체가 아니라 관련성 없는 광고가 성가신 존재입니다. AI로 더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으면, 광고는 더 효과적으로 고객을 타겟팅할 수 있고 가능한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크리테오는 최근 “구매를 하는 이유(Why We Buy)”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1,000여 명의 미국 소비자들에게 무엇이 이들을 충성고객으로 만들고 광고에 인게이지하도록 만드는지 물었습니다.

온라인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진심

긍정적인 측면을 보면, 48%의 응답자가 광고가 새로운 상품을 발견하는데 도움을 주었다고 대답했고, 37%는 관심을 가졌던 상품을 상기시켜 주었다고 대답했습니다.

반면, 46%의 응답자는 광고에 관심이 없는 상품이 표시되었다고 말했고, 42%는 광고가 너무 침입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8%는 디지털 광고가 트렌드에 맞지 않게 지나치게 화려하고 경박하다고 말했습니다. (저런!)

초관련성(Hyper-Relevance) 시대

맞춤화에는 상품 추천과 로컬 타게팅이 포함됩니다. 초관련성은 개인적인 수준의 측정과 어트리뷰션을 통해, 그룹이 아닌 개별적인 소비자의 의도를 파악합니다. 소비자의 측면에서, 이러한 초관련 광고는 소비자의 구매 이력, 검색 행동, 이전의 인게이지먼트 등 세부적인 관심사를 반영해야 합니다.

다른 판매 퍼널과 마찬가지로,  3가지 단계 즉, 인지(awareness), 고려(consideration), 전환(conversion)에 주목해야 합니다. 소비자 여정의 전반에서 제공되는 이러한 광고는 잠재고객이 구매 시점에 이르기까지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는 특별한 목표가 있습니다.

알고리즘의 배경

고객이 여정의 어느 단계에 있는지에 상관없이 올바른 시기에 올바른 크리에이티브로 올바른 소비자에게 도달하려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딥러닝 모델은 모든 온라인 구매 행동, 오프라인 POS 데이터 등 방대한 이력 데이터세트에서 패턴을 찾아, 각 사용자가 다음에 무엇을 원할 것인지를 예측하도록 훈련됩니다. 그 결과, 개별 고객에 맞춤화된 광고가 생성되어 고객이 관심을 가지고 구매를 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초관련 광고 마케팅은 고객들과 효과적으로 연결하길 원하는 기업들에게 필요한 성과 표준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자산의 상황에 관련이 있다면, 소비자는 광고를 마다하지 않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면, 크리테오의 “AI 기반 광고에 대한 궁극 가이드”를 확인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