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Filter By
In The News

트럼프, 프 디지털세 보복관세 추진…화웨이 이어 ‘테크 전쟁’ 확산

구글·페이스북·아마존 등 거대 다국적 정보기술(IT) 기업에 이른바 ‘디지털 서비스 세금’을 물리는 프랑스 법안이 통과를 눈앞에 두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즉각 무역법 301조를 동원한 보복관세 부과 추진을 지시했다. 프랑스산 와인과 자동차 등이 대상으로 거론된다. 트럼프의 ‘테크 무역전쟁’이 화웨이에 이어 유럽으로 확전하는 양상이다.

In The News

Z세대는 매력적인데 Z세대 마케팅은 ‘노매력’

새로운 인류가 나타났다. 한국에서는 90년대생 혹은 Z세대라고 부르는 이들이다. 지금까지 세대와는 다른 세대다.

In The News

밀레니얼, 디자인보다 실용성과 자연스러움 택했다

밀레니얼 소비층은 옷의 화려함보다는 실용성과 자연스러움을 더욱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기 만족을 삶의 우선 순위에 두는 밀레니얼의 라이프스타일과도 연결된다.

In The News

한국 소비자, ‘제품’ 보다 ‘가치’ 구매 성향 美·日보다 ↑

“필요에 의해 소비하는 물질이 아닌, 취향과 세계관을 드러내기 위한 가치소비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가성비를 앞세운 온라인 브랜드와 확고한 핵심가치와 철학을 지닌 브랜드 양극화는 점차 심화될 것.”

In The News

크리테오, 국내 소비자 10명 중 7명은 ‘가치’를 구매한다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크리테오가 한국 소비자 10명 중 약 7명이 ‘브랜드 가치’를 주요 구매 기준으로 여긴다고 발표했다.

In The News

“국내 소비자, 브랜드 가치와 스토리 소비로 이동 중” 크리테오

크리테오가 한국 소비자 10명 중 약 7명이 ‘브랜드 가치’를 주요 구매 기준으로 여긴다고 밝혔다.

In The News

크리테오 “한국 소비자 주요 구매 기준은 ‘브랜드 가치’”

[데이터넷] 오픈 인터넷 기반 광고 플랫폼 기업 크리테오는 한국 소비자 10명 중 약 7명이 ‘브랜드 가치’를 주요 구매 기준으로 여긴다고 밝혔다.

In The News

“국내 소비자 10명 중 7명은 ‘가치’를 구매한다”…크리테오

크리테오가 한국 소비자 10명 중 약 7명이 ‘브랜드 가치’를 주요 구매 기준으로 여긴다고 밝혔다.

In The News

“국민 절반, 브랜드 메시지 나와 맞으면 재구매”

국내 소비자 절반은 브랜드가 전달하는 메시지가 자신의 가치관과 맞을 경우 제품을 다시 구매하는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인터넷 광고 기업 크리테오가 2일 밝혔다.

In The News

크리테오 다이렉트 비더, AMP 호환 가능해져

오픈 인터넷 기반 광고 플랫폼 기업 크리테오(나스닥 CRTO)는 20일 자사 헤더 비딩 솔루션인 크리테오 다이렉트 비더(Criteo Direct Bidder)의 AMP(Accelerated Mobile Pages) 호환 적용을 발표했다. 크리테오 다이렉트 비더는 AMP가 호환되는 업계 최초의 헤더 비딩 솔루션 중 하나로, 모바일 웹에서 보다 빠르고 원활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