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테오, 국내 여행 업계 최신 모바일 트렌드 및 소비자들의 구매 행태 담은 ‘2016 국내 여행 커머스 리포트’ 발간 | KR - Criteo.com

크리테오, 국내 여행 업계 최신 모바일 트렌드 및 소비자들의 구매 행태 담은 ‘2016 국내 여행 커머스 리포트’ 발간

[2016년 3월14일] – 퍼포먼스 마케팅 기술 회사 크리테오(나스닥: CRTO)가 국내 모바일 쇼핑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여행 업계의 최신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와 여행 상품 소비자들의 쇼핑 행태를 담은 ‘2016 국내 여행 커머스 리포트’를 발표했다.

크리테오의 ‘2015년 4분기 모바일 커머스 리포트에 따르면 한국은 전체 온라인 쇼핑에서 모바일의 비중이 45%를 기록하며 일본, 영국과 함께 전세계 최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국내 모바일 거래액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상품은 여행 및 예약 서비스로, 2016년 1월 기준(통계청 자료) 전년 대비 31.8% 성장하며 국내 모바일 총 거래액 2조 6,657억의 15.7%인 4,19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크리테오는 국내 온라인 여행 업계 및 고객에 대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마케터들이 모바일 중심 쇼핑 트렌드에 맞춰 마케팅 캠페인을 기획할 수 있도록 본 리포트를 작성하게 됐다. 이번 여행 리포트를 위해 크리테오는 2015년 한 해 국내 여행 관련 캠페인을 통해 발생한 빅데이터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들의 여행 상품 선택 패턴 및 업계의 최신 온라인 광고 동향을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온라인 여행 사이트 방문량 및 구매량은 7~10월에 최고, 그 다음은 연말 시즌
    국내 여행 업계 고객들의 연중 구매 패턴은 휴면, 계획, 구매, 연말 성수기의 4가지 기간으로 나뉜다. 사이트 방문과 구매는 8월에 가장 많으며, 연말 여행을 막판에 결정하는 12월이 그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중순 이전까지 소비자들이 여행에서 돌아오고 한 해 여행 계획을 수립하는 기간으로, 전환점을 거치면 7월부터 1달 간 판매자 수가 약 30% 늘어났다. 따라서 광고주들은 연중 지속적으로 사전 대응할 수 있는 캠페인 관리가 필요하다.
  • 여행업계 버티컬 시장의 성수기는 6~8월
    온라인 여행사, 호텔 예약 포털, 패키지 공급업체, 항공 예약 포털, 특가 제공 소셜 커머스, 여행용품 공급업체 등 여행 업계 버티컬 업체들이 공통적으로 높은 방문자수와 판매율을 보이는 기간은 6월부터 8월까지로 나타났다. 성수기 동안 각 버티컬 시장의 방문자 추세와 판매 추세를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 봄철의 조기 구매자들이 가장 많은 예산 및 평균 주문액을 기록
    여행일까지 여유가 있는 소비자들의 구매량은 하반기보다 상반기에 더 많으며, 하반기에는 여행일에 임박한 소비자들의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중 3월을 제외한 모든 달에 조기 구매자들의 평균 주문액(AOV)이 1위를 차지했으며, 특히 2월과 4월에 가장 많은 주문액을 기록했다. 3월의 경우 모든 소비자들이 다른 때보다 더 지출을 많이 했다. 소비자 그룹별 구매 시기 및 구매 비용에 따라 맞춤화된 전략이 필요하다.
  • 구매 결정 과정에서 모바일 결제의 성장
    국내 모바일 전자상거래 이용 및 간편결제 시장이 2015년 한해 전년 대비 30%이상 성장한 가운데, 여행관련 사이트 매출에서 모바일 매출 비율 역시 2015년 38%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절반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인맞춤형 광고를 통한 모바일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모바일 사용자에 대한 투자는 신규 모바일 사용자 및 시장 경쟁 우위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이다.
  • 각 기간별 선호 기기의 다양화
    여행 소비자들은 기간에 따라 서로 다른 기기 단독 또는 혼합 사용한다. 구매 시 선호하는 기기들은 계절에 따라 데스크탑 혹은 모바일로 다르게 나타났지만, 구매 직전에 1개 이상의 기기를 사용한 여행 소비자의 비율은 전체 44%로 나타났으며, 이 수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기기별로 나눠서 캠페인을 진행하는 복합적인 전략이 필요하다.

크리테오는 본 분석 내용을 토대로 여행업계 마케터들을 위한 몇 가지 제안도 보고서에 함께 담았다. 먼저 시즌별 계획 수립 시 여행 시장, 틈새 시장, 사용자 그룹, 디바이스의 4가지 변동 요인을 모두 분석해 연간 기준으로 전략적 로드맵을 수립해야 하며, 또한 4가지 변동 요인의 기간별 변화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휴면과 계획 기간엔 사용자 확보 및 참여를 위한 광고 전략을, 성수기인 구매기간과 연말엔 브랜드 노출을 극대화하고, 사용자의 구매 전환을 유도하는 전략을 전개하는 것이다. 특히 성수기에 맞춰 최대한 많은 사용자에 도달할 수 있도록 ‘사전 대응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리테오코리아 고시나 대표는 “여행업계 마케터들은 계절별, 구매 시기별, 그리고 디바이스에 따라 다양한 구매 행태를 보이는 소비자들을 고려해 연중 지속할 수 있는 사전 대응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라며, “크리테오는 국내 여행 업계 광고주들이 모바일 중심의 온라인 트렌드에 적극 대응해 PC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기, 그리고 모바일 웹 및 앱 특성에 맞춰 효율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전개할 수 있도록 크리테오만의 개인 맞춤형 광고 솔루션을 제공해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Criteo는 웹사이트에 대한 사용자의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웹사이트를 계속 이용하시면 쿠키 배치 및 사용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쿠키에 관해 더 알고 싶거나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지 않은 경우에는 Criteo의  개인정보 취급방침을 참조하십시오.더 자세한 정보.

최고의 브라우징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 웹사이트에 대한 쿠키 설정은 "쿠키 허용"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사용자의 쿠키 설정을 변경하지 않고 계속 이 웹사이트를 이용하시거나 아래 "동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이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