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Creuset

일상생활 속에 녹아든 브랜드들이 있습니다. 1925년 창립된 Le Creuset은 다양한 색상 덕분에 어디서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주방용품으로 누구에게나 친숙한 이름이 되었습니다.

에나멜 코팅된 무쇠 주물 냄비에서 도자기, 스테인레스, 실리콘으로 만들어진 조리기구까지, Le Creuset은 생동감 넘치는 프랑스 주방용품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Le Creuset 같은 전설적인 브랜드가 디지털 시대에서 어떻게 경쟁에서 앞서가며 새로운 고객에게 도달할까요?

원래 Le Creuset은 리테일러들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리테일러들이 제품을 진열하고 브랜드 스토리를 전달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Le Creuset은 상당수의 자체 매장은 물론 새로운 온라인 채널까지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직접 방문하는 고객들은 브랜드와 제품의 본질을 온전히 전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합니다.

브랜드의 이커머스 전략과 최적화를 이끄는 앤디 댄튼(Andy Denton)은 “주방용품 회사들이 많이 있지만, 카테고리에서 진정한 브랜드는 Le Creuset 뿐이라고 느낀다”며 “그렇게 사랑받는 제품을 판매할 수 있다는 점은 마케터로서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라고 말합니다.

“Le Creuset은 대단히 효과적으로 또 빠르게 디지털 분야에서 성장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60% 성장을 거두었다. 문제는 이러한 성장속도를 가능한 오래 유지하는 것이다.”

클래식 조리용품, 현대적인 광고 기술

오디언스를 확대하기 위해, Le Creuset은 기존 기술들 이외에 고객 육성과 매출 향상에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솔루션을 시도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앤디는 “뷰-스루 어트리뷰션(view-thru attributions)에 의존하는 솔루션의 효과를 믿지 않는 쪽”이라며 “영향력을 측정할 수 있는 경우가 있긴지만, 대부분의 플랫폼들은 원하는 수준으로 제공해주지 못한다”라고 말합니다.

“크리테오는 우리를 완벽히 이해한다. 웹사이트를 도달하는 소비자들, 즉 광고를 통해 인게이지하고, 광고를 클릭하고, 웹사이트를 재방문하는 실제 사용자들에 대해 크리테오는 잘 알고 있다.”

크리테오의 다이나믹 광고는 매월 20억 명의 활성 고객으로부터 확보된 데이터와 100여 개의 고객 의도 신호에 기반해 적절한 순간에 적절한 상품으로 정확하게 소비자의 관심을 유도합니다. AI 기술은 지속적으로 학습을 하며 캠페인 성과를 최적화합니다.

이커머스 전략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Le Creuset은 크리테오와 함께 지난해 대비 기준을 수립하는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이는 여러 구매 시즌 동안 광고 투자수익(ROAS)이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앤디는 “퍼널 하단을 극대화하고 우리 브랜드를 아는 사람들에 집중해 왔다”며 “크리테오의 도움으로, 이 소비자들을 리타기팅하여 구매 시 우리 브랜드를 바로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 그 다음 단계는 자격을 갖춘 잠재고객을 찾고, 디지털적으로 성장을 하며, 현재의 브랜드 충성고객 이외로 도달 범위를 넓이는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크리테오를 사용한 후, Le Creuset의 캠페인은 매출과 수익을 모두 증가시켜 주었습니다. Le Creuset은 이 채널들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예산을 증가했습니다.

앤디는 “현재 진행 중인 캠페인에 대단히 만족한다”며 “지난 12개월 동안, 기술 전략을 현대화하고 자동화를 활용하는데 큰 중점을 두어왔다. 지금과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려면, 더 자동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많은 고객에게 도달하십시오크리테오 광고 플랫폼으로 지금 시작하십시오.

4.01x

월 평균 ROI